강채영, 양궁 개인전 16강 안착…2관왕 향해 순항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의 맏언니 강채영(25·현대모비스)이 2020 도쿄올림픽 개인전 16강에 안착했다. 여자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강채영은 28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32강전서 베로니카 마르첸코(우크라이나)를 7-1(27-26, 29-28, 29-29, 28-24)로 꺾고 16강에 올랐다. 이로써 강채영은 여자 단체전에 이어 개인전까지 2관왕을 향해 힘찬 행보를 이어갔다. 강채영은 오는 30일 오전 터… 기사 더보기 움짤…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 올림픽 2연패 쾌거 (종합)

한국 올림픽 펜싱 국가대표팀이 사브르 남자 단체전에서 이탈리아를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2012년 런던 올림픽 이후 2연패의 쾌거다. 점수차는 19점차였다. 한국 대표팀은 28일 오후 7시30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이탈리아와의 결승전에서 상대를 45-26으로 이기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오상욱(25·성남시청), 구본길(32), 김정환(38·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 후보선수 김준호(27·화성시…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와 함께 보기 많이 읽은 글

[펜싱] ‘외모로 뽑았나?’… 金메달 男 펜싱팀 ‘훈외모’ 화제

‘2020 도쿄 올림픽’에 참가해 한국 올림픽 국가대표팀 사브르 남자 단체전에서 28일 금메달을 딴 대표팀의 훈훈한 외모가 화제다. 금메달을 딴 뒤 네명이 모두 한자리에 모여 찍은 사진에서 네명의 남자선수들 모두 영화배우급 외모를 가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기사 더보기 움짤 정보와 함께 보기 많이 읽은 글

[배드민턴] 허광희, 배드민턴 세계 1위 꺾고 8강 직행 이변

한국 배드민턴의 허광희(26·삼성생명)가 세계랭킹 1위 모모타 겐토(일본)를 꺾는 대이변을 일으키며 8강에 올랐다. 허광희는 28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단식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모모타를 2-0(21-15 21-19)으로 제압했다. 모모타는 배드민턴 남자 단식 세계랭킹 1위로 이번 올림픽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혔다. 개회식에서 오륜기를 들고 입장한 일본의 대표 스포츠 스타이… 기사 더보기 움짤…

[축구] 김학범호, 31일 멕시코와 8강서 맞대결…한일전 불발

김학범호의 8강 상대는 북중미 강호 멕시코로 정해졌다.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위로 8강에 진출한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은 31일 오후 8시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A조 2위 멕시코와 격돌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이날 온두라스와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에서 6-0 대승을 거두고 조 1위(승점 6)로 8강에 올랐다. 같은 날 오후 8시 30분에는 일본이 속한 A조 네 팀의 조별…